5월 18일 기업뉴스


1. [단독]신동빈 '저성장시대 고용연장'…롯데 전계열사 직급제도 변경 롯데그룹이 저성장 시대 정년연장 변화에 대비해 42개 전 계열사 직급제도를 대폭 개선한다. 정년연장 정책 변화에 부응해 고용안정을 강화하고 업무 효율 및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다. 롯데그룹은 17일 롯데백화점, 면세점, 마트 등 유통부문을 비롯해 롯데제과, 칠성, 케미칼, 건설, 손해보험 등 42개 주력계열사에 대해 총 3년의 직급 체류연한 연장을 골자로한 직급제도 변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내년 3월부터 시행한다는 목표아래 이날 관련 내용을 공유하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http://cnews.mt.co.kr/mtview.php?no=2016051617155429294&cast=1&STAND 2. 현대상선 운명 내일 갈린다…용선료 인하 안갯속 현대상선 (12,250원 850 7.5%) 생사를 가를 현대상선·용선주·채권단 간 용선료 인하 협상 '담판'이 18일 열린다. 현대상선 채권단은 출자전환 등 채무재조정안을 준비했지만 선주들이 용선료를 깎아 주지 않으면 모두 허사가 된다. 협상을 위해 서울에 방문한 선주들의 입장이 완강한 것으로 알려져 현대상선이 법정관리에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일촉즉발의 상황이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51715204670988&type=2&sec=bank&pDepth2=Btotal 3. 승용차, 가솔린이 다시 디젤 추월…'죄책감' 한 몫 지난해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파문에 이어 국내에서도 한국닛산의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확인되면서 소비자들의 '디젤 편식'에 변화가 일 조짐을 보이고 있다. '클린 디젤'의 허상에서 벗어나 환경 영향까지 감안해 차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이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51709562212446&type=2&sec=industry&pDepth2=Itotal 4. [단독]대웅제약 인니에 1000억 투자, "생산·연구단지 짓는다" 대웅제약 (88,800원 300 -0.3%)이 인도네시아 현지 바이오 생산·연구 단지를 건설한다. 인도네시아를 전초기지로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해 2020년까지 해외에서 국내보다 많은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51709095419889&type=2&sec=finance&pDepth2=Ftotal 5. [단독]'1급 발암물질' 미세먼지, 자동차가 발전소의 3배 자동차가 내뿜는 미세먼지가 발전시설에서 나오는 미세먼지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소산화물(NOx)도 차량이 발전시설의 2배를 내뿜었다. 화력발전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발전 산업의 특성상 발전소가 대기 오염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는 통념을 깬 것으로, 디젤차를 비롯한 내연기관 차를 전기차 등 친환경차로 교체할 경우 대기오염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음을 의미한다. http://cnews.mt.co.kr/mtview.php?no=2016051710280047024&cast=1&STAND 6. 보험금 부당청구 '천태만상'..골머리 앓는 보험사들 경제 사정이 어려워지면서 보험금을 부당하게 청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보험사들은 지난달부터 정당한 이유 없이 보험금을 제때 지급하지 않으면 5~13%의 높은 지연이자를 물어야 한다. 이처럼 보험금 지급 규제가 강화되자 이를 악용해 부당하게 보험금을 청구하는 블랙컨슈머도 증가해 보험금 누수 우려가 제기된다. http://cnews.mt.co.kr/mtview.php?no=2016051714131302566&cast=1&STAND 7. 기재부-한은 줄다리기에 국책銀 자본확충 지지부진 신속한 구조조정을 추진한다며 시작한 국책은행 자본확충 논의가 지지부진하다. 돈을 내기로 한 한국은행(이하 한은)과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가 서로 눈치만 보면서 '자본확충 테스크포스(TF)'는 2차 회의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51715184645265&type=2&sec=bank&pDepth2=Btotal 8. "얼마 더주실 건가요?"…월세 경매 부치는 집주인 최근 셋집 수요가 많은 일부 지역 집주인들이 일종의 '경매'처럼 임차인 경쟁을 통해 월세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울며겨자먹기' 식으로 계약을 하는 세입자들이 있거나 아예 주거 환경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곳으로 옮기는 세입자들도 발생하고 있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51714034642046&pDepth2=Etotal 9. 美 연준위원들 "올해 3번 금리 인상도 가능"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데니스 록하트 애틀랜타 연은 총재가 올해 최대 3번까지 금리 인상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르면 6월에 금리 인상이 단행될 수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51804570167268&type=2&sec=world&pDepth2=Weconomy 10. KKR "대기업이 비핵심계열사 팔때가 투자기회" 137조원 규모 자금을 운용하는 글로벌 PEF(사모펀드) KKR(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의 조지 로버츠 공동 창립자 겸 회장이 17일 방한해 서울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로버츠 회장은 "한국에는 고품질의 노동력이 있는 좋은 기업이 많아 KKR에도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일 바이엘사 당뇨 의료기기 사업부를 인수한 일본 파나소닉이나 GE 가전사업부를 인수한 중국 하이얼처럼 KKR의 투자한 로컬(현지) 기업들이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간 사례가 많다"며 "한국 기업들이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확대하려는 노력들이 있는 만큼 KKR이 좋은 파트너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51717573649537&type=2&sec=finance&pDepth2=Ftotal

Archive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Social Icon

회사명 : 에임하이파트너스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4길 31 3층(인예지빌딩)  | 대표자 : 이재웅 | 사업자등록번호 : 619-17-15775
통신판매업: 2018-서울서초-0393 ㅣ 대표전화 : 070-4211-763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유은정 | Email : eunjung.yoo@aimhighpartners.com


Copyright© 2020 AimHighPartner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