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9일 기업뉴스


1. '20조+α' 재정보강…경기부양 나선다 정부가 28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제9차 국민경제자문회의겸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2016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확정 발표했다. 정부는 하반기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에 대비하기위해 10조원의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한 20조원규모 재정보강을 추진한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2717571658753&MS 2. [뉴욕마감]'브렉시트' 충격 완화·저가매수에 1.5%이상 급반등 뉴욕 증시가 지난 이틀 간 급락에 따른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1.5% 이상 반등에 성공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공포가 다소 진정됐고 경기지표가 호조를 나타낸 것도 투자심리 회복에 도움이 됐다. 28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35.55(1.78%) 오른 2036.09를 기록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269.48포인트(1.57%) 상승한 1만7409.72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 역시 97.42포인트(2.12%) 급등한 4691.87로 거래를 마쳤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2905215524685&type=1 3. 브렉시트 충격 상쇄시킨 추경…이틀째 반등 영국 국민투표 결과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가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때맞춰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며 코스피 지수가 이틀 연속 반등했다. 시중 부동자금이 증시로 유입되며 외국인 매도를 상쇄하는 흐름을 보였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2815130485343&type=1 4. 위안화 환율 '폭풍전야'…인민은행 승부수 던질까?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 이후 위안화 환율이 연일 고점을 경신하고 있다. 달러 강세로 위안화 평가절하가 그만큼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인민은행이 달러 보유고를 더 풀어 환율 방어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이런 상황에서 중장기적으로 런던이 세계 금융 중심지로서 지위를 잃게 돼 위안화 국제화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관측도 있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2815590811892&type=1 5. '안전자산' 돈 몰리자, 국채수익률 美 4년새 최저·日 0.1% 하회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충격에 전 세계 안전자산에 주요 안전자산에 자금이 급속히 몰리고 있다.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 국채수익률은 일제히 사상 최저 수준을 경신했다. 국제 금값 역시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급등했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2816330181843&type=1 6. "CEO 연봉 4.5억원 이하로"…심상정 '최고임금법' 발의 경영계와 노동계의 최저임금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기업이 임직원에게 지급할 수 있는 최고임금을 최저임금의 30배(올해 6030원 기준 약 4억5000만원)로 제한하는 법안이 국내 최초로 발의돼 주목된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2810577683615&type=1 7. 브렉시트 쇼크로 바겐세일? 電車 저가매수 나선 기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여파로 주식시장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국내 기관들이 이틀째 적극적인 매수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특히 전기전자(IT), 자동차 등 대형 수출주 중심으로 저가 매수에 나서는 모습이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2815205751917&type=1 8. '안전 제일' 회사채 우량물 쏠림 심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현실화로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강화된 가운데 회사채 시장 내에서도 우량물로만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우량채와 비우량채간의 스프레드가 큰 폭으로 벌어지고 AA등급 이상 회사채 발행비중이 높아지는 것이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2815354437313&type=1 9. 소송전략 어쩌나…바이오시밀러 '브렉시트 홍역'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가결로 영국 법원을 애용하던 바이오시밀러 업체들의 계산이 복잡해지고 있다. 판결까지 속도가 빠르고 판례가 유럽 전역에서 통했던 영국 법원을 대체할 국가와 법원을 찾기 어려워서다.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6062810180266750&outlink=1 10. 아직도 고금리장사 '내일' 보장 못할 보험사 단기 실적에 급급한 일부 생보사 중심으로 고금리 보험상품이 은행에서 팔려나가고 있어 후폭풍이 예상된다. 회계기준이 변경되지 않아도 저금리 기조로 보험사가 고객에게 돌려줘야 할 보험금 부담은 날로 늘고 있다. 지난 9일 이뤄진 기준금리 인하만으로 보험사가 쌓아야 할 부채 부담은 17조~18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2000년대 초반에 연 2% 이하의 저금리 쇼크로 줄파산한 일본 보험사를 뒤따르지 않으려면 국내 보험업계의 총체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6062607012496644&outlink=1

Archive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Social Icon

회사명 : 에임하이파트너스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4길 31 3층(인예지빌딩)  | 대표자 : 이재웅 | 사업자등록번호 : 619-17-15775
통신판매업: 2018-서울서초-0393 ㅣ 대표전화 : 070-4211-763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유은정 | Email : eunjung.yoo@aimhighpartners.com


Copyright© 2020 AimHighPartners All rights reserved.